2019.01.09

패스트파이브, 공유오피스 관련 주요 지표 공개

편집부 | CIO KR
공유오피스 기업 패스트파이브가 오픈 이래 축적된 패스트파이브 오피스 이용 관련 주요 데이터를 발표했다.

패스트파이브는 지난 달 1,500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시청점을 새로 공개하며, 현재 다양한 업종과 산업군에 걸친 8,000여 명의 비즈니스 멤버들이 네트워킹할 수 있는 국내 대표 커뮤니티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고 밝혔다.

2015년 초, 당시 국내에는 생소한 형태인 현재의 개방형 오피스 공간을 선보인 패스트파이브는 서초 1호점을 개점한 이래 서울 지역에 16개 지점을 추가 오픈했다. 최근 17, 18호점까지 연달아 임대차 계약을 마무리하며 총 2만 평의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2019년 1월 기준 패스트파이브의 총 멤버 수는 8,000명으로 성장했다.

또한 패스트파이브 멤버로 입주한 업체의 규모는 20인에서 49인 사이의 기업체가 가장 많은 비중(32%)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으로 조사되었고, 다음으로 1~9인(28%), 10~19인(24%), 50인 이상(16%)의 기업들이 공유오피스 패스트파이브를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유 오피스를 사용하는 주요 고객층이 ‘10인 이하의 스타트업’일 것이라는 인식과 달리 실제로 20인 이상의 기업에서 가장 활발하게 공유오피스를 이용하고 있다.

공유오피스를 이용하는 기업 유형이 스타트업이 가장 많을 것이라는 예측과는 달리, 실제로 패스트파이브의 멤버들 가운데 가장 많은 기업 유형은 43%인 중소기업, 그리고 스타트업(29%), 대기업TF 및 기타법인(18%), 외국계(10%) 순서로 나타났다.

단기간 이용을 목적으로 공유 오피스를 이용할 거라는 외부 인식과는 달리, 1년 이상 패스트파이브를 이용한 업체만 1,000곳을 상회했고, 3년 이상 이용한 기업도 존재했다.

이밖에 재미있는 숫자도 공개됐다. 지난해 패스트파이브 입주에 관심을 가지고 투어를 위한 방문자는 6,394명, 패스트파이브의 내부 행사 참여를 위해 각 지점으로 방문한 숫자는 2만 1,300명에 달했다고 밝히며 공유오피스에 대한 업계의 증가된 관심을 방증했다.

공유오피스의 장점인 입주자, 방문자를 위한 무제한 제공 커피와 맥주 소비 데이터도 공개했다. 1년 간 1만5,600L의 맥주(500ml 맥주 기준, 3만 1,200잔)와 커피원두 1만561kg(약 150만8,714잔)이 소비됐다고 밝혔다.

패스트파이브는 서울숲 인근과 강남역 인근에 17, 18호를 새로 오픈하며 지속적으로 공격적 확장을 해나갈 계획이다. 서울 주요 상업지구 공략은 물론, 새롭게 부상하는 신흥 비즈니스 지역을 공략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패스트파이브 김대일 대표는 “1호점에서 130명의 멤버들과 함께 새로운 비즈니스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며, 공유오피스의 가능성을 발견한 이후 빠르게 달려왔다”며 “1만명의 멤버들이 서로 돕고 상생하는 비즈니스 생태계를 만들 수 있는 공간을 서비스하고, 나아가 주거, 부동산 토털 서비스를 돕는 부동산 스타트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9.01.09

패스트파이브, 공유오피스 관련 주요 지표 공개

편집부 | CIO KR
공유오피스 기업 패스트파이브가 오픈 이래 축적된 패스트파이브 오피스 이용 관련 주요 데이터를 발표했다.

패스트파이브는 지난 달 1,500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시청점을 새로 공개하며, 현재 다양한 업종과 산업군에 걸친 8,000여 명의 비즈니스 멤버들이 네트워킹할 수 있는 국내 대표 커뮤니티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고 밝혔다.

2015년 초, 당시 국내에는 생소한 형태인 현재의 개방형 오피스 공간을 선보인 패스트파이브는 서초 1호점을 개점한 이래 서울 지역에 16개 지점을 추가 오픈했다. 최근 17, 18호점까지 연달아 임대차 계약을 마무리하며 총 2만 평의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2019년 1월 기준 패스트파이브의 총 멤버 수는 8,000명으로 성장했다.

또한 패스트파이브 멤버로 입주한 업체의 규모는 20인에서 49인 사이의 기업체가 가장 많은 비중(32%)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으로 조사되었고, 다음으로 1~9인(28%), 10~19인(24%), 50인 이상(16%)의 기업들이 공유오피스 패스트파이브를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유 오피스를 사용하는 주요 고객층이 ‘10인 이하의 스타트업’일 것이라는 인식과 달리 실제로 20인 이상의 기업에서 가장 활발하게 공유오피스를 이용하고 있다.

공유오피스를 이용하는 기업 유형이 스타트업이 가장 많을 것이라는 예측과는 달리, 실제로 패스트파이브의 멤버들 가운데 가장 많은 기업 유형은 43%인 중소기업, 그리고 스타트업(29%), 대기업TF 및 기타법인(18%), 외국계(10%) 순서로 나타났다.

단기간 이용을 목적으로 공유 오피스를 이용할 거라는 외부 인식과는 달리, 1년 이상 패스트파이브를 이용한 업체만 1,000곳을 상회했고, 3년 이상 이용한 기업도 존재했다.

이밖에 재미있는 숫자도 공개됐다. 지난해 패스트파이브 입주에 관심을 가지고 투어를 위한 방문자는 6,394명, 패스트파이브의 내부 행사 참여를 위해 각 지점으로 방문한 숫자는 2만 1,300명에 달했다고 밝히며 공유오피스에 대한 업계의 증가된 관심을 방증했다.

공유오피스의 장점인 입주자, 방문자를 위한 무제한 제공 커피와 맥주 소비 데이터도 공개했다. 1년 간 1만5,600L의 맥주(500ml 맥주 기준, 3만 1,200잔)와 커피원두 1만561kg(약 150만8,714잔)이 소비됐다고 밝혔다.

패스트파이브는 서울숲 인근과 강남역 인근에 17, 18호를 새로 오픈하며 지속적으로 공격적 확장을 해나갈 계획이다. 서울 주요 상업지구 공략은 물론, 새롭게 부상하는 신흥 비즈니스 지역을 공략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패스트파이브 김대일 대표는 “1호점에서 130명의 멤버들과 함께 새로운 비즈니스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며, 공유오피스의 가능성을 발견한 이후 빠르게 달려왔다”며 “1만명의 멤버들이 서로 돕고 상생하는 비즈니스 생태계를 만들 수 있는 공간을 서비스하고, 나아가 주거, 부동산 토털 서비스를 돕는 부동산 스타트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