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3

국립공주박물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기반의 360도 VR 박물관 개관

편집부 | CIO KR
충남 공주시에 위치한 국립공주박물관(http://gongju.museum.go.kr/html/kr/)이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 애저(Azure) 기반의 360도 VR 박물관을 개관했다고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밝혔다. 

국립공주박물관은 이번 디지털 박물관으로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뛰어넘는 전시를 제공하고, IT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차원의 전시 경험을 제공하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VR 박물관은 마이크로소프트와 국립중앙박물관 소속 14곳의 각 지역 박물관과의 협동 프로젝트로 박물관에 전시돼 있는 우리의 유물 및 기록물을 효율적으로 저장, 기록, 관리하고 전시하려는 목적으로 기획됐다.
 
관람객들은 디지털 박물관을 통해 24시간 365일, 언제 어디서나 시공간을 초월해 자유롭게 박물관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된다. 시간적 또는 지리적 한계로 평소 박물관을 찾기 어려웠던 관람객들은 편하게 집에서 문화유산과 만날 기회를 갖는다. 

또한 2D 이미지를 넘어서, 360도 3D 콘텐츠로 기존 전시에서 느끼지 못했던 유물의 새로운 면모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게 됐다. 디지털 돋보기로 유물을 자세히 들여다볼 수도 있으며, 실제로 박물관을 이동하며 감상하는 동선과 같이 구성된 VR 전시로 현장에 있는 것 같은 생생한 몰입감을 체험할 수 있다.



이미 박물관을 방문한 관람객들은 전시를 다시 한번 리뷰하거나, 특별전과 같이 시간이 지나면 다시 볼 수 없는 전시를 디지털로 다시 접할 수 있어 문화 접근에 대한 장벽을 없앴다.

박물관 또한 기존 전시기획 및 운영에 새로운 해법을 찾게 됐다. 애저를 기반으로 국립공주박물관의 문화유산 기록물을 3D 콘텐츠로 기록하고 클라우드에 저장함으로써, 박물관 운영진의 방대한 기록물 관리에 대한 고민을 덜게 됐다.

VR 콘텐츠는 또한 박물관 큐레이터를 위한 교육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이전에 진행됐던 전시회를 다시 확인하고, 전시 공간에 대한 이해와 더불어 장단점을 살펴보며 관람객이 더욱 풍부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전시 기획을 구상할 수 있다.

그 뿐만 아니라 박물관은 파워 BI(Power BI)로 대시보드를 구현해 방문자 수, VR 재생 수, 반복 재생 수 등 주요 통계 수치를 분석하고 이에 대한 결과를 시각화해 확인한다. VR 박물관을 방문한 관람객들의 디지털 동선에 대한 기록을 수집 및 분석, 개선할 부분을 확인해 이를 전시 기획 및 행사 운영 관련 중요 의사결정에 참조하고 있다.

국립공주박물관은 향후 무덤을 지키는 상상의 동물인 ‘진묘수’를 활용한 브랜딩 및 고고학자들의 실제 경험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영상을 제작하는 등 관람객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기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국립공주박물관 김규동 관장은 “지방에 위치한 지리적 한계를 클라우드 기술 및 VR 박물관으로 극복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잇는 문화유산에 대한 확장된 경험을 제공하게 되어 매우 뜻 깊다”며 “역사적 보존 가치가 높은 유물들이기에 믿을 수 있는 파트너인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았고, 박물관은 본질적 가치인 콘텐츠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공공사업부 총괄 김현정 전무는 “이번 사례는 문화예술계에서 IT 기술을 활용한 성공적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본보기”라며 “문화계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더욱 풍부한 콘텐츠 및 관람을 구현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iokr@idg.co.kr

2018.12.03

국립공주박물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기반의 360도 VR 박물관 개관

편집부 | CIO KR
충남 공주시에 위치한 국립공주박물관(http://gongju.museum.go.kr/html/kr/)이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 애저(Azure) 기반의 360도 VR 박물관을 개관했다고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밝혔다. 

국립공주박물관은 이번 디지털 박물관으로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뛰어넘는 전시를 제공하고, IT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차원의 전시 경험을 제공하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VR 박물관은 마이크로소프트와 국립중앙박물관 소속 14곳의 각 지역 박물관과의 협동 프로젝트로 박물관에 전시돼 있는 우리의 유물 및 기록물을 효율적으로 저장, 기록, 관리하고 전시하려는 목적으로 기획됐다.
 
관람객들은 디지털 박물관을 통해 24시간 365일, 언제 어디서나 시공간을 초월해 자유롭게 박물관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된다. 시간적 또는 지리적 한계로 평소 박물관을 찾기 어려웠던 관람객들은 편하게 집에서 문화유산과 만날 기회를 갖는다. 

또한 2D 이미지를 넘어서, 360도 3D 콘텐츠로 기존 전시에서 느끼지 못했던 유물의 새로운 면모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게 됐다. 디지털 돋보기로 유물을 자세히 들여다볼 수도 있으며, 실제로 박물관을 이동하며 감상하는 동선과 같이 구성된 VR 전시로 현장에 있는 것 같은 생생한 몰입감을 체험할 수 있다.



이미 박물관을 방문한 관람객들은 전시를 다시 한번 리뷰하거나, 특별전과 같이 시간이 지나면 다시 볼 수 없는 전시를 디지털로 다시 접할 수 있어 문화 접근에 대한 장벽을 없앴다.

박물관 또한 기존 전시기획 및 운영에 새로운 해법을 찾게 됐다. 애저를 기반으로 국립공주박물관의 문화유산 기록물을 3D 콘텐츠로 기록하고 클라우드에 저장함으로써, 박물관 운영진의 방대한 기록물 관리에 대한 고민을 덜게 됐다.

VR 콘텐츠는 또한 박물관 큐레이터를 위한 교육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이전에 진행됐던 전시회를 다시 확인하고, 전시 공간에 대한 이해와 더불어 장단점을 살펴보며 관람객이 더욱 풍부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전시 기획을 구상할 수 있다.

그 뿐만 아니라 박물관은 파워 BI(Power BI)로 대시보드를 구현해 방문자 수, VR 재생 수, 반복 재생 수 등 주요 통계 수치를 분석하고 이에 대한 결과를 시각화해 확인한다. VR 박물관을 방문한 관람객들의 디지털 동선에 대한 기록을 수집 및 분석, 개선할 부분을 확인해 이를 전시 기획 및 행사 운영 관련 중요 의사결정에 참조하고 있다.

국립공주박물관은 향후 무덤을 지키는 상상의 동물인 ‘진묘수’를 활용한 브랜딩 및 고고학자들의 실제 경험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영상을 제작하는 등 관람객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기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국립공주박물관 김규동 관장은 “지방에 위치한 지리적 한계를 클라우드 기술 및 VR 박물관으로 극복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잇는 문화유산에 대한 확장된 경험을 제공하게 되어 매우 뜻 깊다”며 “역사적 보존 가치가 높은 유물들이기에 믿을 수 있는 파트너인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았고, 박물관은 본질적 가치인 콘텐츠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공공사업부 총괄 김현정 전무는 “이번 사례는 문화예술계에서 IT 기술을 활용한 성공적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본보기”라며 “문화계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더욱 풍부한 콘텐츠 및 관람을 구현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