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2.19

골치 아픈 기업 내 태블릿 관리 ‘3가지 권고사항’

Brad Reed | Network World

대부분의 직원이 소유하고 있는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또는 유사 기기들을 관리하기 위한 방법에 대해 살펴보자.

태블릿은 노트북의 콘텐츠 소비 능력을 확대시켜준다. 그러나 관리와 보안 소프트웨어의 미성숙으로 인해 여러 IT 부서에서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가 되고 있다.

업무용으로 아이패드 혹은 다른 태블릿 컴퓨터를 사용하는 직원들이 적절한 예방책을 취하지 않는다면 회사의 네트워크 또는 공공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통해 회사의 기밀을 유출할 가능성이 있다.

무선 관리 서비스 업체 미션 크리티컬 와이어리스(Mission Critical Wireless)의 CEO 댄 크로프트는 “태블릿과 노트북은 다른 특성을 보인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회사에 자신의 노트북을 가지고 다니지 않을 뿐더러, ‘회사 네트워크에 내 노트북을 연결하고 싶어’라고 말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그렇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만약 노트북의 경우라는 회사는 관리하고 차단할 것이다. 그러나 태블릿의 경우에는 태블릿이 사무용과 개인용 기능 모두를 위해 사용될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하는 동시에 일정한 수준의 통제를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점을 염두하면서, 기업이 태블릿을 도입하고 투자하거나 직원들이 자신의 태블릿을 사무실에 가지고 다니는 것을 허용하는 경우를 위해 애널리스트와 사용자들이 권장하는 3가지 제안 사항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자.

첫 번째 권고사항: 모바일 기기 관리 플랫폼(MDM)을 사용하라
모바일 기기 관리 플랫폼을 사용하는 것은 기업 네트워크 상에서 모바일 기기에 대한 원격 삭제 정책, 비밀 번호 정책, 그리고 최소한의 보안 가이드라인을 실행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크로프트는 “기업이 자사 네트워크에 연결된 기기에 대한 기본적인 사항과 일정한 수준의 제어를 할 수 있도록 기기 관리 플랫폼을 운영할 필요가 있다”라며 “어떤 기기가 회사 네트워크에 접속했는지를 통제하기 위해 단일의 정책을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에어와치 (AirWatch), 모바일아이언(MobileIron), 그리고 사이베이스(Sybase)의 MDM 플랫폼들은 여러 운영 체제를 지원하고, 그것은 사용자들이 회사에 어떤 기기를 가져오던지 간에 그것을 관리하기 위해 서로 다른 시스템을 사용할 필요가 없게 해준다. 그대신, IT 부서들은 사용자 자체를 관리하는데 초점을 맞출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시장 조사업체 포레스터의 애널리스트 크리스챤 케인은 “최근에는 기기 관리보다는 사용자 관리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개념이 형성되고 있다”라며 “직원들이 집과 회사에서 이용하는 기기가 다를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해야 한다. 그러나 직원들이 필요로 하는 앱을 지원할 필요성은 여전히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용자들에게 이것이 의미하는 것은 직무용으로 이용하고자 하는 모든 기기를 가지고 다니는 것을 회사가 허용하지만 고장 시 수리 또는 분실 시 교체의 책임은 회사가 지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그 대신, 회사는 사용자들이 필요로 하는 특정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고 기기에서 사용되는 앱 중 보안이 확실하지 않는 것의 접근을 금지하는 것이 회사의 책임이 된다.

의료 장비 벤더 메드트로닉(Medtronic)의 기업 모빌리티 그룹을 이끌고 있는 짐 프리랜드는 지난 일년간 자사 네트워크에서 아이패드를 관리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그는 직원들이 자신의 기기를 회사에 가지고 다니는 것을 기업들이 허용해야 하지만, 기업 네트워크를 이용할 수 있는 대가로 엄격한 보안 규약을 사용자들이 준수해야 한다는 모바일 관리 정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만약 누군가가 자신의 기기를 사용해 네트워크에 접속한다면 해당 사용자는 기기 잠금, 필수 PIN 또는 비밀번호, 그리고 익스체인지 서버에서의 해당 태블릿 데이터 원격 삭제 등 특정 보안 설정을 받아들여야 한다”라며 “사용자들은 MDM 솔루션 정책을 받아들인 이후에만 네트워크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두 번째 권고사항: 앱을 위한 전략을 수립하라
모바일 앱의 인기는 그야말로 선풍적이다. 사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올해 초 2011년 모바일 앱 다운로드 횟수가 177억 건에 달할 것이며, 약 150억 달러의 수익을 창출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그러므로 기업들은 직원들의 모바일 앱을 관리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동시에 모바일 앱을 통해 그들이 데스크톱 PC에서 사용할 수 있는 것과 같은 기업의 주요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2011.12.19

골치 아픈 기업 내 태블릿 관리 ‘3가지 권고사항’

Brad Reed | Network World

대부분의 직원이 소유하고 있는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또는 유사 기기들을 관리하기 위한 방법에 대해 살펴보자.

태블릿은 노트북의 콘텐츠 소비 능력을 확대시켜준다. 그러나 관리와 보안 소프트웨어의 미성숙으로 인해 여러 IT 부서에서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가 되고 있다.

업무용으로 아이패드 혹은 다른 태블릿 컴퓨터를 사용하는 직원들이 적절한 예방책을 취하지 않는다면 회사의 네트워크 또는 공공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통해 회사의 기밀을 유출할 가능성이 있다.

무선 관리 서비스 업체 미션 크리티컬 와이어리스(Mission Critical Wireless)의 CEO 댄 크로프트는 “태블릿과 노트북은 다른 특성을 보인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회사에 자신의 노트북을 가지고 다니지 않을 뿐더러, ‘회사 네트워크에 내 노트북을 연결하고 싶어’라고 말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그렇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만약 노트북의 경우라는 회사는 관리하고 차단할 것이다. 그러나 태블릿의 경우에는 태블릿이 사무용과 개인용 기능 모두를 위해 사용될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하는 동시에 일정한 수준의 통제를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점을 염두하면서, 기업이 태블릿을 도입하고 투자하거나 직원들이 자신의 태블릿을 사무실에 가지고 다니는 것을 허용하는 경우를 위해 애널리스트와 사용자들이 권장하는 3가지 제안 사항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자.

첫 번째 권고사항: 모바일 기기 관리 플랫폼(MDM)을 사용하라
모바일 기기 관리 플랫폼을 사용하는 것은 기업 네트워크 상에서 모바일 기기에 대한 원격 삭제 정책, 비밀 번호 정책, 그리고 최소한의 보안 가이드라인을 실행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크로프트는 “기업이 자사 네트워크에 연결된 기기에 대한 기본적인 사항과 일정한 수준의 제어를 할 수 있도록 기기 관리 플랫폼을 운영할 필요가 있다”라며 “어떤 기기가 회사 네트워크에 접속했는지를 통제하기 위해 단일의 정책을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에어와치 (AirWatch), 모바일아이언(MobileIron), 그리고 사이베이스(Sybase)의 MDM 플랫폼들은 여러 운영 체제를 지원하고, 그것은 사용자들이 회사에 어떤 기기를 가져오던지 간에 그것을 관리하기 위해 서로 다른 시스템을 사용할 필요가 없게 해준다. 그대신, IT 부서들은 사용자 자체를 관리하는데 초점을 맞출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시장 조사업체 포레스터의 애널리스트 크리스챤 케인은 “최근에는 기기 관리보다는 사용자 관리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개념이 형성되고 있다”라며 “직원들이 집과 회사에서 이용하는 기기가 다를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해야 한다. 그러나 직원들이 필요로 하는 앱을 지원할 필요성은 여전히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용자들에게 이것이 의미하는 것은 직무용으로 이용하고자 하는 모든 기기를 가지고 다니는 것을 회사가 허용하지만 고장 시 수리 또는 분실 시 교체의 책임은 회사가 지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그 대신, 회사는 사용자들이 필요로 하는 특정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고 기기에서 사용되는 앱 중 보안이 확실하지 않는 것의 접근을 금지하는 것이 회사의 책임이 된다.

의료 장비 벤더 메드트로닉(Medtronic)의 기업 모빌리티 그룹을 이끌고 있는 짐 프리랜드는 지난 일년간 자사 네트워크에서 아이패드를 관리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그는 직원들이 자신의 기기를 회사에 가지고 다니는 것을 기업들이 허용해야 하지만, 기업 네트워크를 이용할 수 있는 대가로 엄격한 보안 규약을 사용자들이 준수해야 한다는 모바일 관리 정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만약 누군가가 자신의 기기를 사용해 네트워크에 접속한다면 해당 사용자는 기기 잠금, 필수 PIN 또는 비밀번호, 그리고 익스체인지 서버에서의 해당 태블릿 데이터 원격 삭제 등 특정 보안 설정을 받아들여야 한다”라며 “사용자들은 MDM 솔루션 정책을 받아들인 이후에만 네트워크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두 번째 권고사항: 앱을 위한 전략을 수립하라
모바일 앱의 인기는 그야말로 선풍적이다. 사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올해 초 2011년 모바일 앱 다운로드 횟수가 177억 건에 달할 것이며, 약 150억 달러의 수익을 창출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그러므로 기업들은 직원들의 모바일 앱을 관리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동시에 모바일 앱을 통해 그들이 데스크톱 PC에서 사용할 수 있는 것과 같은 기업의 주요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