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2.05

SAP, 클라우드 업체 석세스팩터스 34억 달러에 인수

Elizabeth Heichler | IDG News Service
SAP 아메리카가 클라우드 기반의 인적 자산 관리(HCM, human capital management) 툴 공급업체인 석세스팩터스를 인수하는데 현금 34억 달러를 지불했다. 
 
SAP 경영진은 이번 인수는 SAP가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비즈니스로 가는 원동력에 가속을 더해 줄 것이라고 밝혔다. SAP는 석세스팩터스를 11월 2일 주가 기준에서 52% 프리미엄이 붙은 주당 40달러로 가치 산정했으며, 이번 거래와 관련한 세부적인 규제 사항들은 2012년 1분기까지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캘리포니아 샌머테이오에서 회사를 이끌던 석세스팩터스 창립자이자 CEO 라르스 달가드는  SAP에 합류해 클라우드 비즈니스를 계속해서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SAP는 그 회사는 1,450명의 고용인이 있으며 이를 독립적으로 유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달가드는 한 컨퍼런스에서 이번 거래에 대해 "SAP는 우리의 클라우드 비전을 공유하며 거대하고 파괴적인 이번 기회를 어떻게 살릴 것인지에 대한 방법을 공유했다"며, "우리는 지난 10년동안 달려 온 것이 믿기 힘들게 기쁘다. 클라우드는 이제 시작일 뿐이다"고 말했다. 
  
SAP는 성명서에서 두 회사의 결합은 클라우드의 진화된 엔드 투 엔드 제공과 관련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관리하기 위한 온프라미스 솔루션을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석세스팩터스의 제품은 SAP 비즈니스 바이디자인 클라우드 스위트(Business ByDesign cloud suite)와 SAP 비즈니스 클라우드 제안의 한 라인에 더해져 SAP의 HCM 제공에 많은 보완이 될 것이다. 
 
SAP 공동CEO 맥더모트는 성명에서 "클라우드는 SAP 미래 성장 동력의 핵심이다. 그리고 SAP가 클라우드 강국으로 가는데 석세스팩터스 리더십 팀과 기술의 결합이 일조할 것이다. 이 인수는 전세계적으로 CEO의 최고 우선 사항인 사람과 재능을 관리하는 길을 제시함으로써 우리를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SAP에 따르면, 석세스팩터스는 1,500만의 유료 예약자와 함께 가장 큰 규모의 클라우드 사용자를 운영한다. 이 회사는 168개국 3,500의 고객사들과 2011년 3분기까지 매년 77%의 고성장을, 2011년 9월까지 59% 성장을 거두고 있다. 
 
포레스터 애널리스트 폴 해머만은 블로그 포스트에 이렇게 게재했다. 
 
"SAP가 석세스팩터스를 위해 지불한 구입 프리미엄은 매출의 10배에 가까운 것이다. SAP의 클라우드 전략이 타임 투 마켓 문제에 부딪혀 고분분투 중이다. 이 때문에 SAP의 핵심 온프라미스 HR 매니지먼트 소프트웨어는 고용 성과, 승계 계획, 교육 관리 등과 같은 영역에서 베스트 오브 브리드 솔루션과 경쟁하기에는 불리한 점이 있었다. 석세스팩터스를 인수함으로써 SAP는 HR 애플리케이션에서 더욱더 강력해진 경쟁력있는 위치를 확보했으며, SaaS가 주요 비즈니스 모델이라는 약속을 재확인한 것이다."
  
해머만의 직장 동료인 포레스터 애널리스트 지나 마르텐스는 "두 기업의 문화를 어떻게 딱 들어맞게 만드는 지가 관전 포인트"라고 말했다. 또한 "어떻게 SAP가 석세스팩터스를 기존 HCM 영역 안으로 넣을 것인가를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이라고. 특히 석세스팩터스는 중소기업과 대기업 고객 모두를 갖고 있다. 
 
그녀는 이메일을 통해 "다른 커다란 온프라미스 ERP 업체들이 SaaS HCM 전문 업체들과의 보다 깊은 파트너십을 가져가거나 인수 등을 통해 HCM 영역에서 좀더 많은 통합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콘스텔레이션 리서치 CEO이자 애널리스트 레이 왕은 트위터에서 "SAP의 이번 인수는 워크데이(Workdya)와 직접적으로 시장 점유율 먹기 경쟁을 위해 설계됐다"고 밝혔다. 
 
핵심적인 제공은 탄탄하게 접근한 반면에 그 애플리케이션들은 트랜잭션 시스템 안에서 해야 할 일들이 남아 있으며, 업무 시스템을 위한 새로운 요구들의 많은 부분이 부족하다. 사실 많은 고객들이 SAP로 가는 석세스팩터스를 떠났다. editor@itworld.co.kr



2011.12.05

SAP, 클라우드 업체 석세스팩터스 34억 달러에 인수

Elizabeth Heichler | IDG News Service
SAP 아메리카가 클라우드 기반의 인적 자산 관리(HCM, human capital management) 툴 공급업체인 석세스팩터스를 인수하는데 현금 34억 달러를 지불했다. 
 
SAP 경영진은 이번 인수는 SAP가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비즈니스로 가는 원동력에 가속을 더해 줄 것이라고 밝혔다. SAP는 석세스팩터스를 11월 2일 주가 기준에서 52% 프리미엄이 붙은 주당 40달러로 가치 산정했으며, 이번 거래와 관련한 세부적인 규제 사항들은 2012년 1분기까지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캘리포니아 샌머테이오에서 회사를 이끌던 석세스팩터스 창립자이자 CEO 라르스 달가드는  SAP에 합류해 클라우드 비즈니스를 계속해서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SAP는 그 회사는 1,450명의 고용인이 있으며 이를 독립적으로 유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달가드는 한 컨퍼런스에서 이번 거래에 대해 "SAP는 우리의 클라우드 비전을 공유하며 거대하고 파괴적인 이번 기회를 어떻게 살릴 것인지에 대한 방법을 공유했다"며, "우리는 지난 10년동안 달려 온 것이 믿기 힘들게 기쁘다. 클라우드는 이제 시작일 뿐이다"고 말했다. 
  
SAP는 성명서에서 두 회사의 결합은 클라우드의 진화된 엔드 투 엔드 제공과 관련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관리하기 위한 온프라미스 솔루션을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석세스팩터스의 제품은 SAP 비즈니스 바이디자인 클라우드 스위트(Business ByDesign cloud suite)와 SAP 비즈니스 클라우드 제안의 한 라인에 더해져 SAP의 HCM 제공에 많은 보완이 될 것이다. 
 
SAP 공동CEO 맥더모트는 성명에서 "클라우드는 SAP 미래 성장 동력의 핵심이다. 그리고 SAP가 클라우드 강국으로 가는데 석세스팩터스 리더십 팀과 기술의 결합이 일조할 것이다. 이 인수는 전세계적으로 CEO의 최고 우선 사항인 사람과 재능을 관리하는 길을 제시함으로써 우리를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SAP에 따르면, 석세스팩터스는 1,500만의 유료 예약자와 함께 가장 큰 규모의 클라우드 사용자를 운영한다. 이 회사는 168개국 3,500의 고객사들과 2011년 3분기까지 매년 77%의 고성장을, 2011년 9월까지 59% 성장을 거두고 있다. 
 
포레스터 애널리스트 폴 해머만은 블로그 포스트에 이렇게 게재했다. 
 
"SAP가 석세스팩터스를 위해 지불한 구입 프리미엄은 매출의 10배에 가까운 것이다. SAP의 클라우드 전략이 타임 투 마켓 문제에 부딪혀 고분분투 중이다. 이 때문에 SAP의 핵심 온프라미스 HR 매니지먼트 소프트웨어는 고용 성과, 승계 계획, 교육 관리 등과 같은 영역에서 베스트 오브 브리드 솔루션과 경쟁하기에는 불리한 점이 있었다. 석세스팩터스를 인수함으로써 SAP는 HR 애플리케이션에서 더욱더 강력해진 경쟁력있는 위치를 확보했으며, SaaS가 주요 비즈니스 모델이라는 약속을 재확인한 것이다."
  
해머만의 직장 동료인 포레스터 애널리스트 지나 마르텐스는 "두 기업의 문화를 어떻게 딱 들어맞게 만드는 지가 관전 포인트"라고 말했다. 또한 "어떻게 SAP가 석세스팩터스를 기존 HCM 영역 안으로 넣을 것인가를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이라고. 특히 석세스팩터스는 중소기업과 대기업 고객 모두를 갖고 있다. 
 
그녀는 이메일을 통해 "다른 커다란 온프라미스 ERP 업체들이 SaaS HCM 전문 업체들과의 보다 깊은 파트너십을 가져가거나 인수 등을 통해 HCM 영역에서 좀더 많은 통합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콘스텔레이션 리서치 CEO이자 애널리스트 레이 왕은 트위터에서 "SAP의 이번 인수는 워크데이(Workdya)와 직접적으로 시장 점유율 먹기 경쟁을 위해 설계됐다"고 밝혔다. 
 
핵심적인 제공은 탄탄하게 접근한 반면에 그 애플리케이션들은 트랜잭션 시스템 안에서 해야 할 일들이 남아 있으며, 업무 시스템을 위한 새로운 요구들의 많은 부분이 부족하다. 사실 많은 고객들이 SAP로 가는 석세스팩터스를 떠났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