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9.27

“데스크톱 가상화 및 BYOD, 기업 주요 이슈로 부상”...포레스터 조사 발표

편집부 | ITWorld KR
기업 내 직원들이 노트북, 태블릿 그리고 스마트폰 등을 활발히 사용하면서, 기업들이 BYOD(Bring-Your-Own-Device) 정책과 아울러 데스크톱 및 애플리케이션 가상화가 IT 업계의 가장 주요한 이슈로 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다이멘션데이타의 의뢰로 이뤄진 포레스터 리서치의 데스크톱 가상화 시장 조사에 의하면, 설문에 참여한 546개 기업 중 절반 이상이 데스크톱 및 애플리케이션 가상화를 향후 12~18개월 이내에 추진할 핵심 계획으로 꼽았다. 또한 향후 2년 내 기업의 가상 데스크톱이 수백에서 수만 대로 늘어나면서 개발 부문이 향후 27~46%까지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조사 대상 전세계 546개 기업의 2/3가 BYOD 정책을 수행한 것으로 나타났고, 이들중 20
~22%의 기업들은 PC는 주요한 단말기로 유지하면서 직원들이 소유한 노트북, 태블릿, 그리고 스마트폰을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내부 인트라넷에 접속하는 것에 대한 권한부여와 유연성의 균형을 유지하는 것은 과제로 남아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관련 다이멘션데이타의 CTO인 에티네 라이네케는 “이번 조사에 따라 BYOD 정책이 추진돼 기업의 업무 능률 및 생산성 향상, 그리고 모빌리티 등이 향상되고 있고 데스크톱 및 애플리케이션 가상화가 해결책이지만 다양한 종류의 기기가 사내 인프라에 사용될 수 있도록 사전에 안전한 네트워크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2011.09.27

“데스크톱 가상화 및 BYOD, 기업 주요 이슈로 부상”...포레스터 조사 발표

편집부 | ITWorld KR
기업 내 직원들이 노트북, 태블릿 그리고 스마트폰 등을 활발히 사용하면서, 기업들이 BYOD(Bring-Your-Own-Device) 정책과 아울러 데스크톱 및 애플리케이션 가상화가 IT 업계의 가장 주요한 이슈로 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다이멘션데이타의 의뢰로 이뤄진 포레스터 리서치의 데스크톱 가상화 시장 조사에 의하면, 설문에 참여한 546개 기업 중 절반 이상이 데스크톱 및 애플리케이션 가상화를 향후 12~18개월 이내에 추진할 핵심 계획으로 꼽았다. 또한 향후 2년 내 기업의 가상 데스크톱이 수백에서 수만 대로 늘어나면서 개발 부문이 향후 27~46%까지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조사 대상 전세계 546개 기업의 2/3가 BYOD 정책을 수행한 것으로 나타났고, 이들중 20
~22%의 기업들은 PC는 주요한 단말기로 유지하면서 직원들이 소유한 노트북, 태블릿, 그리고 스마트폰을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내부 인트라넷에 접속하는 것에 대한 권한부여와 유연성의 균형을 유지하는 것은 과제로 남아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관련 다이멘션데이타의 CTO인 에티네 라이네케는 “이번 조사에 따라 BYOD 정책이 추진돼 기업의 업무 능률 및 생산성 향상, 그리고 모빌리티 등이 향상되고 있고 데스크톱 및 애플리케이션 가상화가 해결책이지만 다양한 종류의 기기가 사내 인프라에 사용될 수 있도록 사전에 안전한 네트워크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