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9.20

페이스북 소셜 광고 활용하기 ‘Why & How’

Angela West | PCWorld
지난 1월 페이스북이 출시한 새로운 소셜 광고를 선보였다. 현재 전해지는 바에 따르면 이 새로운 광고 형태는 기존 광고보다 68%나 더 효과적이다.

->진단! 모바일 광고 기술 ‘현황과 전망’

올해 초 페이스북은 광고주들의 “광고와 소셜 활동을 연결시켜주는” 새로운 소셜 광고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당시 이 프로그램은 사생활보호 감시단체들을 자극했는데 페이스북에서 이와 유사한 비컨(Beacon)이라는 이름의 서비스를 내놓았던 전력이 있기 때문이었다. 비컨은 사생활보호 문제들을 둘러싸고 중단을 요청하는 집단 소송에 휘말리며 결국 종료됐던 바 있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비컨의 실수들로부터 교훈을 얻었고 이번에는 제대로 하고 있는 듯 보인다. 페이스북 광고의 제품 책임자인 고쿨 라자람은 지난 주 열렸던 테크크런치 디스럽트(TechCrunch Disrupt) 컨퍼런스에서 페이스북의 새로운 소셜 광고들이 페이스북 페이지 대다수에서 이용되고 있다고 발표했다.

라자람에 따르면 그것들은 페이스북의 광고 효과를 급격히 향상시켰다. 그것들이 어떻게 광고 효과를 내고 기업들은 어떻게 그것들을 이용할 수 있는지에 관해 여기에 간략하게 소개한다.

‘스폰서 소식’이라는 이름의 소셜 광고
“소셜 광고(Socail Ads)”라는 이름으로 검색하고 있다면 아마 찾을 수 없을 것이다. 페이스북은 그것을 “스폰서 소식”이라는 이름으로 부르고 있다. 아래의 비디오나 주제별 도움말 페이지를 통해 페이스북이 스폰서 소식을 어떻게 정의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페이스북 측은 특히 브랜드 이미지를 향상시키고 광고 회상력을 더욱 높여준다고 설명하고 있는데 이 두 효과는 기존의 마케팅 담당자들이 오랫동안 추구해왔던 이상향이라고 할 수 있다. 테크크런치 디스럽트에서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라자람은 스폰서 소식이 기존이 페이스북 디스플레이 광고보다 68 %나 더 높은 광고 회상력을 가진다고 주장했다.

언제 페이스북 스폰서 소식을 만들 것인가?
기업이 이미 페이스북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많은 관계들을 형성하고 있다면 스폰서 소식을 고려해 볼 만하다.

우선 페이스북 대시보드에 들어가라. 대시보드가 아직 없다면 등록하라는 페이지가 표시될 것이다. “페이스북 광고”보다는 “스폰서 소식”을 검토하고 게재할 광고를 선택하라. 이 때 그 광고는 기업의 페이스북 팬들과 그들의 친구들에게만 보인다는 사실에 유의해야 한다. 이 때문에 스폰서 소식은 이미 페이스북에 기반을 형성하고 있는 기업들에게만 유용한 것이다.

특정 제품이나 기능을 광고하면서 그 대상에 관한 블로그 포스트로 링크시켜 놓을 수도 있고 혹은 열렬한 팬이 그들의 친구들에게 이러이러한 기업을 좋아한다고 홍보하는 “좋아요” 광고를 선택할 수도 있다.

페이스북은 어느 것이 더 효과적인가에 대하여 입장을 밝히고 있지 않지만 둘 다 어느 정도 쓸모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자는 특정 제품 혹은 기능의 홍보에 사용될 수 있는 반면 후자는 팬의 친구들이 기업의 페이지를 좋아할 수 있도록 부추김으로써 더 넓은 팬 층을 확보하는데 사용될 수 있다.

언제 페이스북 광고를 만들까?
대시보드 화면에서 “스폰서 소식” 바로 아래에는 “페이스북 광고”가 보일 것이다. 이 것은 기존의 디스플레이 광고로 화면 왼편에 나타나는 형태이다. 스폰서 소식에서는 기본으로 설정되어 있던 지인의 친구(Friends of Connections) 설정을 포함하여 원하는 타깃 고객층을 정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페이스북 상에서의 초기 위치를 어느 정도 구축한 뒤 스폰서 소식을 통해 광고 효과를 볼 수도 있다.

또한 “페이스북 광고” 옵션을 이용하여 현지 고객들만 겨냥할 수도 있는데 페이스북 상에서의 위치를 구축하고 지역 고객들에게 그들의 존재를 알리고자 하는 지역 사업체들 입장에서는 이 편이 더 매력적일 수 있다.

마케팅 계획 중 소셜 광고는 어디에 어울릴까?
마케팅 계획에 페이스북 상에서의 브랜드 인지도 구축이 포함되어 있다면 스폰서 소식을 선택하는 것이 맞다. 이러한 새로운 광고는 특히 특정 홍보 활동을 통해 우편 번호, 도시, 국가 등으로 고객들을 분류하여 공략하고자 하는 기업들에게 더욱 효과적이다.

반면 소규모의 지역 사업체가 검색 엔진 결과에는 별로 신경 쓰지 않고 실제 고객들과 관계를 맺는 데에 의미를 둔다면 구글 애드센스 광고보다는 페이스북 광고가 더 적합할 것이다. 예산이 적어서 그 둘 중 하나를 골라야 한다면 처음 한 달 동안은 페이스북 광고, 그 다음 달에는 구글 애드센스를 각각 이용해보고 직접 광고 효과를 비교해보라. 아마도 놀라운 결과가 나올 것이다.

온라인 몰에서만 판매하는 기업이라면 페이스북 광고와 스폰서 소식을 모두 이용해야 브랜드 광고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 기업 입장에서는 현재의 키워드 검색 광고(PPC ; pay-per-click)를 고수하여 계속해서 온라인 검색엔진에서의 우위를 유지하고 싶을 수 있다. 그러나 기존의 PPC 검색 엔진 광고들은 판매에 더 초점을 두는 반면 페이스북 광고는 대체로 브랜드 알리기에 관한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ciokr@idg.co.kr



2011.09.20

페이스북 소셜 광고 활용하기 ‘Why & How’

Angela West | PCWorld
지난 1월 페이스북이 출시한 새로운 소셜 광고를 선보였다. 현재 전해지는 바에 따르면 이 새로운 광고 형태는 기존 광고보다 68%나 더 효과적이다.

->진단! 모바일 광고 기술 ‘현황과 전망’

올해 초 페이스북은 광고주들의 “광고와 소셜 활동을 연결시켜주는” 새로운 소셜 광고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당시 이 프로그램은 사생활보호 감시단체들을 자극했는데 페이스북에서 이와 유사한 비컨(Beacon)이라는 이름의 서비스를 내놓았던 전력이 있기 때문이었다. 비컨은 사생활보호 문제들을 둘러싸고 중단을 요청하는 집단 소송에 휘말리며 결국 종료됐던 바 있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비컨의 실수들로부터 교훈을 얻었고 이번에는 제대로 하고 있는 듯 보인다. 페이스북 광고의 제품 책임자인 고쿨 라자람은 지난 주 열렸던 테크크런치 디스럽트(TechCrunch Disrupt) 컨퍼런스에서 페이스북의 새로운 소셜 광고들이 페이스북 페이지 대다수에서 이용되고 있다고 발표했다.

라자람에 따르면 그것들은 페이스북의 광고 효과를 급격히 향상시켰다. 그것들이 어떻게 광고 효과를 내고 기업들은 어떻게 그것들을 이용할 수 있는지에 관해 여기에 간략하게 소개한다.

‘스폰서 소식’이라는 이름의 소셜 광고
“소셜 광고(Socail Ads)”라는 이름으로 검색하고 있다면 아마 찾을 수 없을 것이다. 페이스북은 그것을 “스폰서 소식”이라는 이름으로 부르고 있다. 아래의 비디오나 주제별 도움말 페이지를 통해 페이스북이 스폰서 소식을 어떻게 정의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페이스북 측은 특히 브랜드 이미지를 향상시키고 광고 회상력을 더욱 높여준다고 설명하고 있는데 이 두 효과는 기존의 마케팅 담당자들이 오랫동안 추구해왔던 이상향이라고 할 수 있다. 테크크런치 디스럽트에서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라자람은 스폰서 소식이 기존이 페이스북 디스플레이 광고보다 68 %나 더 높은 광고 회상력을 가진다고 주장했다.

언제 페이스북 스폰서 소식을 만들 것인가?
기업이 이미 페이스북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많은 관계들을 형성하고 있다면 스폰서 소식을 고려해 볼 만하다.

우선 페이스북 대시보드에 들어가라. 대시보드가 아직 없다면 등록하라는 페이지가 표시될 것이다. “페이스북 광고”보다는 “스폰서 소식”을 검토하고 게재할 광고를 선택하라. 이 때 그 광고는 기업의 페이스북 팬들과 그들의 친구들에게만 보인다는 사실에 유의해야 한다. 이 때문에 스폰서 소식은 이미 페이스북에 기반을 형성하고 있는 기업들에게만 유용한 것이다.

특정 제품이나 기능을 광고하면서 그 대상에 관한 블로그 포스트로 링크시켜 놓을 수도 있고 혹은 열렬한 팬이 그들의 친구들에게 이러이러한 기업을 좋아한다고 홍보하는 “좋아요” 광고를 선택할 수도 있다.

페이스북은 어느 것이 더 효과적인가에 대하여 입장을 밝히고 있지 않지만 둘 다 어느 정도 쓸모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자는 특정 제품 혹은 기능의 홍보에 사용될 수 있는 반면 후자는 팬의 친구들이 기업의 페이지를 좋아할 수 있도록 부추김으로써 더 넓은 팬 층을 확보하는데 사용될 수 있다.

언제 페이스북 광고를 만들까?
대시보드 화면에서 “스폰서 소식” 바로 아래에는 “페이스북 광고”가 보일 것이다. 이 것은 기존의 디스플레이 광고로 화면 왼편에 나타나는 형태이다. 스폰서 소식에서는 기본으로 설정되어 있던 지인의 친구(Friends of Connections) 설정을 포함하여 원하는 타깃 고객층을 정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페이스북 상에서의 초기 위치를 어느 정도 구축한 뒤 스폰서 소식을 통해 광고 효과를 볼 수도 있다.

또한 “페이스북 광고” 옵션을 이용하여 현지 고객들만 겨냥할 수도 있는데 페이스북 상에서의 위치를 구축하고 지역 고객들에게 그들의 존재를 알리고자 하는 지역 사업체들 입장에서는 이 편이 더 매력적일 수 있다.

마케팅 계획 중 소셜 광고는 어디에 어울릴까?
마케팅 계획에 페이스북 상에서의 브랜드 인지도 구축이 포함되어 있다면 스폰서 소식을 선택하는 것이 맞다. 이러한 새로운 광고는 특히 특정 홍보 활동을 통해 우편 번호, 도시, 국가 등으로 고객들을 분류하여 공략하고자 하는 기업들에게 더욱 효과적이다.

반면 소규모의 지역 사업체가 검색 엔진 결과에는 별로 신경 쓰지 않고 실제 고객들과 관계를 맺는 데에 의미를 둔다면 구글 애드센스 광고보다는 페이스북 광고가 더 적합할 것이다. 예산이 적어서 그 둘 중 하나를 골라야 한다면 처음 한 달 동안은 페이스북 광고, 그 다음 달에는 구글 애드센스를 각각 이용해보고 직접 광고 효과를 비교해보라. 아마도 놀라운 결과가 나올 것이다.

온라인 몰에서만 판매하는 기업이라면 페이스북 광고와 스폰서 소식을 모두 이용해야 브랜드 광고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 기업 입장에서는 현재의 키워드 검색 광고(PPC ; pay-per-click)를 고수하여 계속해서 온라인 검색엔진에서의 우위를 유지하고 싶을 수 있다. 그러나 기존의 PPC 검색 엔진 광고들은 판매에 더 초점을 두는 반면 페이스북 광고는 대체로 브랜드 알리기에 관한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