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2.02

미 정부의 모바일 전략, IT 기관의 변화 촉구

Kenneth Corbin | CIO
미 연방 정부가 복잡한 인력 구조 전반에 모바일 기기와 애플리케이션을 배치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그리고 이를 위해 기술 전문가들이 가장 먼저 시작한 작업은 IT에 관한 정부의 근본적 접근 방식을 정비함으로써 민간 기업들이 이뤄내고 있는 변화와 혁신에 보다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장기적 정책을 마련하는 것이었다.

클라우드 분야의 경우, 미 연방 정부는 이미 민간 부문의 변화를 반영하는 계획을 확립해 놓은 상태다. 여기에는 정부의 앱 갤러리(app gallery)나 조달 프로세스에서 클라우드 테크놀로지에 우선권을 부여하는 일명 ‘클라우드 퍼스트(cloud first)’ 정책 등이 포함된다. 이러한 움직임들은 데이터 센터를 통합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평가되고 있다.

-> 베일 벗은 미 정부의 '모바일 전략'

이제 미 연방정부의 시선은 모바일을 향하고 있다. 지난 1월 개최된 CES 2012에서 연방통신위원회의 CIO 스티븐 반루켈은 연방 정부의 모바일 계획을 공식적으로 소개했다. 그는 자신을 비롯한 테크놀로지 리더들이 어떤 부서, 혹은 기관을 통해 모바일 기기의 도입, 관리, 보안 정책을 개발하고 있는지, 그리고 내부에 애플리케이션을 도입하고 개발자 커뮤니티와 자원을 공유하는데 적용하는 정책은 어떠한지 등에 관하여 설명했다.

노던 버지니아 테크놀로지 카운슬이 주최하고 스프린트의 사무실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정부 모바일 기술 부서의 공동 의장이자 CIO이기도 한 리처드 홀게이트는 만일 성공한다면 연방 정부의 IT 분야가 크게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될 만한 계획을 설명했다.

홀게이트는 “우리가 지난 15년 간 전통적으로 행해오던 방법은 다른 여러 기관들과 별다를 바가 없었다. 우리는 모두에게 노트북을 제공했고, 그 다음엔 블랙베리를, 그리고 그 다음엔, 모바일 광대역 카드(mobile broadband card)를 제공했다. 그리고 직원들은 갑작스레 급증한 이들 모바일 데이터 기기의 지원을 받게 되었다. 이는 당시 테크놀로지와 관련하여 만연했던, 획일적 만능주의와 맥락을 같이하는 정책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많은 이들은 그들이 맨 처음 순진하게 접했던 모델에서 편안함을 느낀다. 그리고 난 이것이 윈도우 PC가 1990년대 초반에서 2000년대 중반까지의 약 15년 간 모든 것을 지배한 이유하고 생각한다. 이러한 경향은 블랙베리의 등장으로 다소 약화되긴 했지만, 여전히 사람들은 기존의 것에 보다 편안함을 느낀다”라고 덧붙였다.

그 시기 동안에는 관리, 배치, 배열, 그리고 보안에 이르기까지 모든 부분에서 거의 현실 안주라고 해도 좋을 만큼 한결 같은 정책이 행해졌으며, 이 덕분에 연방 정부의 IT 기관들은 큰 고생 없이 지낼 수 있었다는 언급도 이뤄졌다.

그는 또, “상대적으로 안정된, 심지어 정체되었다고 말할 수 있을 환경이 15년 동안이나 지속됐다. 그러나 이천 년 대 중반에 들어 갑작스레 변화가 찾아왔다. 블랙베리며, 안드로이드, iOS, 윈도우 폰 등등, 안정되었던 환경에 변화들이 시작된 것이다”라고 말했다.

연방 정부의 CIO들 역시 여러 가지 방법을 통해 여러 트렌드에 대응해왔다. 넓은 의미에서 IT의 소비화 라고 불리는, 다른 어느 곳보다 모바일 분야에서 분명히 드러나는 정책 역시 그 목록의 윗부분을 당당히 차지하고 있다.

사기업의 CIO들과 마찬가지로, 연방 정부의 기술 책임자들 역시 점점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을 업무에 활용하려는 직원들의 주장을 들어왔다.

유니시스 페데럴 시스템(Unisys Federal Systems)의 CTO마크 콘은 “우리 회사를 비롯한 많은 기업들의 경우, 직원들과 상호 작용 하는 방식, 직원들이 사용하는 앱이 극적으로 변화하고 있다. 직원들이 원하는 바 역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만약 우리가 다른 측면을 살피지 못한다면, 또 IT 부TJ와 CIO들이 미래의 기업이나 분산 체계 클라우드를 관리하는 방식 등을 살피지 못한다면, 우리는 꼭 필요한 곳에 발전을 가져오지 못할 것이다” 라고 말했다.

그 결과, 점점 더 많은 수의 기업들이 ‘BYOD(bring-your-own-device)’ 방책에 동참하게 되었다. 그러나 정부의 경우 다양한 이유, 특히 보안 및 법적인 문제 때문에 이러한 흐름에 동참하는 것이 상대적으로 늦었었다. 그러나, 실제 사용 사례들과 비용 절감이라는 장점이 정부 부처의 기술 팀에게도 납득됨에 따라 이제는 정부 기관들 역시 과거와는 달리 새로운 기기들 및 앱을 허용하게 되었다.
 
홀게이트는 “그러한 기기들 및 서비스가 직원들에게 가져다 주는 엄청난 흥미와 필요, 그리고 기능을 고려했을 때, 그러한 기능들을 보안 가능하고, 관리하기 쉬우며,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식으로 직원들의 근로 환경에 맞게 조정하는 것이 필수라고 여겨진다. 그러나 이러한 것들을 정부 고유의 방식으로 하지는 않을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지금 우리가 연방 정부로써 처해 있는 이 변화의 시기는 우리가 지난 20여 년 간 익숙해 져 온 기존의 IT 인프라 모델을 넘어서려 하고 있다. 또, 변화가 매우 빠르게 진행되는 이러한 환경에서 살아갈 방법을 모색하고 있지만, 동시에 이러한 환경에서는 더욱 할 수 있는 일들이 많고, 우리가 정부로써 그 모든 역량들을 영향을 미치면서도 정부 고유의 방식으로 그것을 재건설 하지 않을 수 있는지야 말로 우리 모두가 겪고 있는 굉장한 마음가짐의 변화라고 할 수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많은 정부 기관들의 경우, 시범적인 프로그램을 통해 먼저 상황을 살펴보려 할 것이다. ATF의 경우, 애플의 iOS를 약 일 년 간 시험해봤다. 그러나 그러한 시범적 프로그램들의 목적은 특정 기기나 운영 체제를 소위 ‘시험 운행’해 보기 위함이 아니며, 사용중인 특정 기술과는 관계 없이 정부 기관에 가장 잘 적용될 수 있는 보안 체제 및 지원 방식을 알아 내기 위함이라고 홀게이트는 강조했다. 실제로, 반루켈은 정부의 모바일 관련 계획을 발표하며 정부가 전자 기기 및 플랫폼에 있어서는 불가지론적 입장을 취할 것임을 강조했다.

반루켈의 팀은 최근 연방 정부의 모바일 계획에 대한 논평 기간을 마감했으며, 이는 3월 중순 경에 발표 될 예정이다. ciokr@idg.co.kr



2012.02.02

미 정부의 모바일 전략, IT 기관의 변화 촉구

Kenneth Corbin | CIO
미 연방 정부가 복잡한 인력 구조 전반에 모바일 기기와 애플리케이션을 배치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그리고 이를 위해 기술 전문가들이 가장 먼저 시작한 작업은 IT에 관한 정부의 근본적 접근 방식을 정비함으로써 민간 기업들이 이뤄내고 있는 변화와 혁신에 보다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장기적 정책을 마련하는 것이었다.

클라우드 분야의 경우, 미 연방 정부는 이미 민간 부문의 변화를 반영하는 계획을 확립해 놓은 상태다. 여기에는 정부의 앱 갤러리(app gallery)나 조달 프로세스에서 클라우드 테크놀로지에 우선권을 부여하는 일명 ‘클라우드 퍼스트(cloud first)’ 정책 등이 포함된다. 이러한 움직임들은 데이터 센터를 통합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평가되고 있다.

-> 베일 벗은 미 정부의 '모바일 전략'

이제 미 연방정부의 시선은 모바일을 향하고 있다. 지난 1월 개최된 CES 2012에서 연방통신위원회의 CIO 스티븐 반루켈은 연방 정부의 모바일 계획을 공식적으로 소개했다. 그는 자신을 비롯한 테크놀로지 리더들이 어떤 부서, 혹은 기관을 통해 모바일 기기의 도입, 관리, 보안 정책을 개발하고 있는지, 그리고 내부에 애플리케이션을 도입하고 개발자 커뮤니티와 자원을 공유하는데 적용하는 정책은 어떠한지 등에 관하여 설명했다.

노던 버지니아 테크놀로지 카운슬이 주최하고 스프린트의 사무실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정부 모바일 기술 부서의 공동 의장이자 CIO이기도 한 리처드 홀게이트는 만일 성공한다면 연방 정부의 IT 분야가 크게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될 만한 계획을 설명했다.

홀게이트는 “우리가 지난 15년 간 전통적으로 행해오던 방법은 다른 여러 기관들과 별다를 바가 없었다. 우리는 모두에게 노트북을 제공했고, 그 다음엔 블랙베리를, 그리고 그 다음엔, 모바일 광대역 카드(mobile broadband card)를 제공했다. 그리고 직원들은 갑작스레 급증한 이들 모바일 데이터 기기의 지원을 받게 되었다. 이는 당시 테크놀로지와 관련하여 만연했던, 획일적 만능주의와 맥락을 같이하는 정책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많은 이들은 그들이 맨 처음 순진하게 접했던 모델에서 편안함을 느낀다. 그리고 난 이것이 윈도우 PC가 1990년대 초반에서 2000년대 중반까지의 약 15년 간 모든 것을 지배한 이유하고 생각한다. 이러한 경향은 블랙베리의 등장으로 다소 약화되긴 했지만, 여전히 사람들은 기존의 것에 보다 편안함을 느낀다”라고 덧붙였다.

그 시기 동안에는 관리, 배치, 배열, 그리고 보안에 이르기까지 모든 부분에서 거의 현실 안주라고 해도 좋을 만큼 한결 같은 정책이 행해졌으며, 이 덕분에 연방 정부의 IT 기관들은 큰 고생 없이 지낼 수 있었다는 언급도 이뤄졌다.

그는 또, “상대적으로 안정된, 심지어 정체되었다고 말할 수 있을 환경이 15년 동안이나 지속됐다. 그러나 이천 년 대 중반에 들어 갑작스레 변화가 찾아왔다. 블랙베리며, 안드로이드, iOS, 윈도우 폰 등등, 안정되었던 환경에 변화들이 시작된 것이다”라고 말했다.

연방 정부의 CIO들 역시 여러 가지 방법을 통해 여러 트렌드에 대응해왔다. 넓은 의미에서 IT의 소비화 라고 불리는, 다른 어느 곳보다 모바일 분야에서 분명히 드러나는 정책 역시 그 목록의 윗부분을 당당히 차지하고 있다.

사기업의 CIO들과 마찬가지로, 연방 정부의 기술 책임자들 역시 점점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을 업무에 활용하려는 직원들의 주장을 들어왔다.

유니시스 페데럴 시스템(Unisys Federal Systems)의 CTO마크 콘은 “우리 회사를 비롯한 많은 기업들의 경우, 직원들과 상호 작용 하는 방식, 직원들이 사용하는 앱이 극적으로 변화하고 있다. 직원들이 원하는 바 역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만약 우리가 다른 측면을 살피지 못한다면, 또 IT 부TJ와 CIO들이 미래의 기업이나 분산 체계 클라우드를 관리하는 방식 등을 살피지 못한다면, 우리는 꼭 필요한 곳에 발전을 가져오지 못할 것이다” 라고 말했다.

그 결과, 점점 더 많은 수의 기업들이 ‘BYOD(bring-your-own-device)’ 방책에 동참하게 되었다. 그러나 정부의 경우 다양한 이유, 특히 보안 및 법적인 문제 때문에 이러한 흐름에 동참하는 것이 상대적으로 늦었었다. 그러나, 실제 사용 사례들과 비용 절감이라는 장점이 정부 부처의 기술 팀에게도 납득됨에 따라 이제는 정부 기관들 역시 과거와는 달리 새로운 기기들 및 앱을 허용하게 되었다.
 
홀게이트는 “그러한 기기들 및 서비스가 직원들에게 가져다 주는 엄청난 흥미와 필요, 그리고 기능을 고려했을 때, 그러한 기능들을 보안 가능하고, 관리하기 쉬우며,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식으로 직원들의 근로 환경에 맞게 조정하는 것이 필수라고 여겨진다. 그러나 이러한 것들을 정부 고유의 방식으로 하지는 않을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지금 우리가 연방 정부로써 처해 있는 이 변화의 시기는 우리가 지난 20여 년 간 익숙해 져 온 기존의 IT 인프라 모델을 넘어서려 하고 있다. 또, 변화가 매우 빠르게 진행되는 이러한 환경에서 살아갈 방법을 모색하고 있지만, 동시에 이러한 환경에서는 더욱 할 수 있는 일들이 많고, 우리가 정부로써 그 모든 역량들을 영향을 미치면서도 정부 고유의 방식으로 그것을 재건설 하지 않을 수 있는지야 말로 우리 모두가 겪고 있는 굉장한 마음가짐의 변화라고 할 수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많은 정부 기관들의 경우, 시범적인 프로그램을 통해 먼저 상황을 살펴보려 할 것이다. ATF의 경우, 애플의 iOS를 약 일 년 간 시험해봤다. 그러나 그러한 시범적 프로그램들의 목적은 특정 기기나 운영 체제를 소위 ‘시험 운행’해 보기 위함이 아니며, 사용중인 특정 기술과는 관계 없이 정부 기관에 가장 잘 적용될 수 있는 보안 체제 및 지원 방식을 알아 내기 위함이라고 홀게이트는 강조했다. 실제로, 반루켈은 정부의 모바일 관련 계획을 발표하며 정부가 전자 기기 및 플랫폼에 있어서는 불가지론적 입장을 취할 것임을 강조했다.

반루켈의 팀은 최근 연방 정부의 모바일 계획에 대한 논평 기간을 마감했으며, 이는 3월 중순 경에 발표 될 예정이다. ciokr@idg.co.kr

X